사는 이야기2017.02.23 13:22

1917년 2월 22일 수요일,
무상이님 큰 아들래미, 호빵님 아들 해수가 대학에 합격하여 축하모임을 가졌다.
대학에 들어가면 다 끝난거 같지만 이제 본격적인 생존경쟁의 시작이다.
그래도 큰산 하나는 넘었으니 부모는 무조건 기쁘고 행복하다.
아들 합격소식 접했을 때가 생각난다.
인터넷에서 합격문자를 보는 순간의 그 기쁨을 어찌 말로 다 표현하랴~~
가장 행복했던 인생의 한순간이었지 싶다.
그 기쁨을 간직한채 떠났던 대만 가족여행도 생각난다.
지나놓고 보니 나쁜 기억은 사라지고 기쁘고 행복했던 순간의 추억이 쌓여 현재를 이겨내는 힘이 된다.

어제 모임에서도 잠깐  국민학교 시절로 돌아가 요즘 아이들은 알지도 못할 이부제니 삼부제 수업에 대한 추억을 공유하며  마냥 즐거웠었다.
궁핍했던 시절이었지만 다 아름다운 시절로만 남았다.

돌이켜보니 우리모둠 분들과도 긴 시절을 함께 보내며 많은 추억을 만들었다.
무상님 아들래미 코흘리게 시절 대전에 같이 가서 엄마한테 거짓통화 시키던 모습도 눈에 선하고 호빵님네 온가족과 함께 갔었던 춘천 마라톤 대회도 있었지~~
그런 아가들이 커서 대학생이 되었다.
참 좋다!!!
함께 보낸 시간들이 있어서 소중하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행복한 추억 많이 나누어 가지고 싶다.
Posted by 구름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간사새옹지마라 했으니
    너무 크게 기뻐할 것도, 너무 크게 슬퍼할 것도 아니죠.
    적당히 기뻐했으니, 이제 또 새로운 길을 나서야할 때.^^

    그나저나 블로그가 살아날 수 있을까요? ㅋ

    2017.02.24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모처럼 제 블로그에 글을 올렸더니 반가운 목소리가 들려 들렀습니다. 다들 잘 살아계시는군염 ㅎ
    무상이님, 호빵맨님, 경사를 축하합니다. 새옹지마야 인생사 모든 일이 그렇지만 현재의 긍정적인 에너지를 이어나간다는 차원에서 축하 인사는 암만 해도 과하지 않다고 부르짖고 싶네요. 아, 행복하자는데....

    그나저나 방장님 게시물이 '1917년'으로 시작하는군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19와 20은 자판배열이 전혀 달라 오타로 보기도 어려운지라 1900년대에 좋은 일이 많았던 이의 무의식이 발현된 것이 아닐까 과감히 추측해도 무사할까요?

    2017.03.07 2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 1917년이라니~~어이가 없네@@@
      솔바람님 너무 반갑네요^^ 잘 계신거죠? 얼마만인가요 온에서 자주 뵈어요

      2017.03.07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3. 구름재님, 반갑습니다. 빠른 답변에 황홀해 득달같이 반응합니다.
    1. 잘 계신거죠? --> 넵.
    2. 얼마만인가요 --> 지난 글 댓글까지 주루룩...30분 걸리더군요. 제가 흔적 남긴 것이 2014년 3월, 딱 3년 만이네염.
    3. 온에서 자주 뵈어요 --> 온이라면 제가 카톡을 안 키우는지라 우리모둠, 제 블로그,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insu.bae.00)을 꼽을 수 있겠습니다. 어디든 흔적을 간헐적으로 남길 것을 다짐합니다 ㅎ

    제가 일본의 지금 회사에 재취업한 것이 2013년 10월, 2014년 1년 간은 인도에 파견 근무, 2015년 부터는 계속 동경에 4식구 싱싱하게 같이 있습니다. 큰 딸은 작년부터 직장 생활 시작했고 작은 딸이 대학3학년, 올해는 어떻게 해서든 한국 출장 갈 일을 만들어 다들 뵙고 싶네요.

    2017.03.07 2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간 많은 일들이 있었군요^^ 솔바람님은 정말 열심히 사시고 계시네요~~ 저도 이년전에 아들 장가 보내고 아직 소식은 없지만 할머니 될 날만 기다리고 있어요^^ 올해 한국 출장 꼭 오시길 바랍니다

    2017.03.07 2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무상이

    우리모둠은 그동안 대부분 카톡에서 소통해 왔는데 카톡을 안하시는 솔바람형님과 잡햄을 못봬서 많이 아쉬웠습니다~~솔바람형님 이렇게 뵈니 많이 반갑고 축하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언제 한국에 오시면 우리모두 쏘주 한 잔 하시자구요~~

    2017.03.08 0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솔바람

      무상이님, 거듭 축하합니다. 제 경우를 뒤돌아보면 우골탑이라고 등골이 휘어지는 아픔은 있겠지만 (^^) 고맙고 행복한 일이지요.

      일본에는 네이버가 하는 라인이라고 카톡 비스므리한 것이 있습니다만 그것도 저는 가족통신으로만 쓰지요. 게시판이 있으니 그로 족하다고 두고 있습니다.

      한국에 가고픈 생각이 새록새록 듭니다. 언제고 반갑게 술잔 기울일 날을 기대하옵니다.

      2017.03.08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6. 생각해 보니, 솔바람님 댓글에 반응을 안했구나.^^
    카톡방에 옮기기만 하고, 정작 스스로는 댓글을 안썼군.
    뭐 페북에서 스치는 생사 확인 하고 있으니 된 거고,
    언젠가 인연이 닿아 만날 날이 있겠지.
    그때까지 건강하시길, 행복하시길~

    2017.03.09 1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솔바람

      이럴 때는 카톡을 해봄직도 하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뭐...한국의 친인척들 카톡방에도 들어가지 않는 터인지라 소통 공간의 문제는 아니라고 우기고 있습니다.

      그렇지요, 페북이든 블로그든 가끔 생사확인하다 언제든 대면할 날을 만들게 되겠지요. 내내 건강 행복하소서.

      2017.03.12 21:01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