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잡생각2017.01.24 08:19

주말부터 오른쪽 옆구리가 살살 아프다.

구글링 해보니, 간이 부었을 수 있다고. 담낭, 신장 이야기도 나오고.

지난 목요일 술을 많이 마신 것이 맘에 걸린다.

작년 건강 검진 결과를 확인해 보니 "간 기능 이상 소견, 3개월 후 확인" 의견.

빌리루빈과 ALT (둘 다 뭔지 모르지만) 정상 범위 초과.

건강 검진 하면 한 두 가지는 그런 게 나오니까.. 까맣게 잊고 있었다.


작년 피 검사를 몇 번 했는데, 건강 검진 이전에는 빌리루빈, ALT 모두 정상.

그런데 둘 다 갈수록 수치가 올라가고 있는 게 눈에 띈다.

빌리루빈 0.27 -> 0.47 -> 1.4

ALT 13 -> 15 -> 40 -> 44


그래서, 어제 피 검사를 했고, 오늘 오후에 결과가 나온다.

그냥 건강염려증이었기를 기원한다.

생각해 보니, 지난 토요일 갑자기 무거운 것을 들긴 했다.

건강해야 한다. 무엇을 하더라도 건강이 기본.



Posted by 지킬박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검사 결과 간 수치 정상! ㅋ

    2017.01.24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오른쪽 옆구리가 2주째 살살 아프다.
    그냥 근육이 뭉친 게 아닐 수도 있을까?
    좀 찝찝하다. 이 또한 건강염려증이면 좋겠는데..

    2017.02.02 0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번에 두드러기가.. ㅜ.ㅜ
    양쪽 허벅지, 종아리, 왼팔 안쪽 등.
    가렵다. 긁지 말고 참자!

    2017.02.20 17: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