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만잡생각2012.05.24 01:36

벌써 어제가 되었네요.

그분의 3주기

돌이켜보니 우리가 오프라인에서 본격적으로 만나기 시작했던게 그분의 대통령 당선 날이었지요.

그렇게 만난 후 이제 세번째의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네요.

이만하면 참 오래된 친구들이네요. 우리는.

화실에서 프란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가

독서모임이 유야무야 되고 만것을 못내 아쉬워함을 알았습니다.

프란님은 타고난 신체적 결함(^^) 때문에 산에 못가는데

자신이 왕따 당한다고 느꼈을 겁니다^^

무상이님도 토요산행은 어려운듯하고

우리 모임의 나름 산소 같은 존재인 물처럼님도 산행은 어려운듯하니

산행은 산행대로 진행하고

이런저런 이유로 소외당한 불우 이웃과 독거 노인을 위하여 세. 금. 회를 제안합니다.

말하자면 세째주 금요일은 무조건 만나자는 거지요.

독서토론 안합니다.

밥먹고 가벼운 음주와 흥나면 가무도 합시다^^

그동안 책읽기가 부담스러워 독서모임을 외면했던 호빵, 나는나님 안심하세요^^

쟘님! 야골라하지 마시고 올라 오세요.

두째주 토요일은 산행

세째주 금요일은 음주가무

어떤가요?

 

 

Posted by 구름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주 좋은 생각이십니다.^^ 열심히 놀아야지요.

    그런데, 날짜를 콕 박아 놓는 게 좋은 것인지는 한 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다달이 사정이 다를 테니까요.
    제 생각에는 다달이 마지막 주쯤 의견을 모아 다음 달에 놀 계획을 세우는 게 어떨까 싶습니다.
    산행 (또는 산책^^) 한 번, 음주가무 한 번, 이렇게 정한다면,
    사람들이 가능한 날을 댓글로 올리게 하고 가장 많이 모일 수 있는 날로 잡는 겁니다.

    가령 6월의 경우 제 스케쥴^^을 보니,
    산행은 셋째 토요일 (6/16) 가능
    음주가무는 첫째 금요일 (6/1), 셋째 금요일 (6/15), 다섯째 금요일 (6/29) 가능합니다.

    2012.05.24 0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물처럼

      저도 셋째 금요일(6/15) 한표! 입니다^^

      2012.05.25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 고칩니다.

      산행은 셋째 토요일 (6/16) 가능
      음주가무는 셋째 금요일 (6/15), 넷째 금요일 (6/22), 다섯째 금요일 (6/29) 가능합니다.

      2012.05.31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콩이

    무조껀 조아요^^

    2012.05.24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향미...

    통합진보당선거와 관련 참고할만한 기사내용...


    <민중의소리> 기사...정웅재기자

    김승교 통합진보당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선거인명부와 당원관리시스템을 일일이 대조하고, 당원들의 실제 투표 여부 등을 확인해 박무 진상조사위원이 18일 오마이뉴스 인터뷰에서 제기한 '주민번호 중복투표' 의혹 제기에 대해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박무 위원의 인터뷰 내용은 일부 추가 확인이 필요한 것 외에는 전부 허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미 지난 5월 2일 발표한 진상조사 결과,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은 부실조사로 당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비난을 자초한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부정선거 의혹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조준호 전 공동대표)가 또 다시 사실관계 확인없이 의혹을 제기해 당원들을 '부정투표자'로 몬 것으로 드러났다.

    진상조사위원회의 박무 조사위원은 지난 18일 '오마이뉴스'와 단독 인터뷰에서 온라인 투표자 중에서 "주민등록번호 앞자리 6자리와 뒷자리 7자리가 정확히 일치하는 경우가 수십건 발견됐다"면서 15건의 사례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가족의 주민번호를 도용했거나 한 사람이 2명으로 가장해 투표했을 수 있다. 정확히는 알 수 없으나 결과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리하면, '알 수 없지만 그럴 수 있다'는 얘기다.

    박무 조사위원이 당시 공개한 자료의 요지는 온라인 투표자 중 주민번호 13자리가 모두 일치하는 경우가 모두 15쌍으로, 동일 주민번호 중복 투표자가 있다는 것이었다.

    주민번호 중복투표 의혹 제기도 '허위'..."투표 하지 않았거나 정상적으로 투표"

    그러나 김승교 통합진보당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일일이 확인해 24일 밝힌 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투표를 하지 않았거나 정상적으로 각기 다른 핸드폰으로 인증번호를 받아 온라인투표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무 조사위원은 주민번호가 중복되는 15쌍 중 전북 군산시의 같은 주소를 쓰는 윤OO, 전OO, 전OO 씨는 주민번호가 5709**-*******으로 같다면서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김승교 위원장이 확인한 결과, 이들 세 명은 이번에 투표를 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이들은 가족당원으로 2010년 5월부터 현재까지 매달 꼬박꼬박 당비 5천원을 내고 있는 당원들이다. 김 위원장은 "선거인명부상 주민번호가 같다는 이유로 투표도 하지 않았는데 동일 주민번호로 투표한 듯이 부정투표자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선거인명부상 주민번호가 같은 것은 당원정보시스템에 이들 셋의 주민번호가 동일하게 적혀있기 때문이다. 주민번호 5709**-*******은 매달 당비가 빠져나가는 CMS 계좌의 예금주 주민번호다. 즉, 주민번호 5709**-*******의 당원이 가족 2명을 당원으로 가입시키면서 해당 가족의 주민번호 대신 자신의 주민번호를 적어 당원가입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어쨌든 이들은 투표도 하지 않았는데 동일주민번호 중복투표 사례로 제시됐다.

    박무 조사위원이 남자와 여자가 같은 주민번호를 쓰는 사례로 제시한 인천 부평구 박OO(여성), 유OO(남성)의 경우도 부정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인천 부평구 십정1동에 사는 '부부당원'이다. 이들은 각각 2001년과 2007년에 입당해 당비를 납부해오고 있다. 당원정보시스템에는 이들의 주민번호가 각각 6101**-1******과 6109**-2******으로 정상적으로 기재돼 있다. 다만, 부부당원이기 매달 당비가 빠져나가는 계좌가 남편인 유OO의 계좌이고, 그에따라 당연하게도 두 사람의 당비 인출 계좌의 주민번호는 6101**-1******으로 동일하다.

    이것을 갖고 박무 조사위원은 온라인 투표자 중 남녀가 같은 주민번호를 쓴 경우도 있었다라며 부정투표로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김승교 위원장은 "오래 전에 입당하고 성실히 당비를 납부한 당원에 대해 확인도 해보지 않고 부정투표자로 몬 전형적인 사례"라며 "두 분은 각기 다른 핸드폰으로 (인증번호를 받아) 온라인투표를 정상적으로 했다"고 밝혔다. 남녀가 같은 주민번호를 쓰는 사례로 제시된 김OO(남성), 이OO(여성)의 경우도 충북 진천군 이월면에 사는 부부당원으로 앞의 사례와 같다. 김OO은 2004년 11월 9일, 이OO은 2012년 2월 16일 입당을 했다. 김OO은 온라인으로, 이OO은 현장투표를 했다.

    김승교 위원장은 이외에도 박무 조사위원이 '오마이뉴스'와 인터뷰에서 주민번호 중복사례라며 공개한 자료에 대해 일일이 반박했다. 주민번호 5107**-*******은 경기 부천의 이OO(여자)와 신OO(남성)으로, 부천노점상연합회 소속 당원이다. 2007년 4월 5일 함께 입당했다. 신OO은 현장투표를 했고, 이OO은 투표를 하지 않았다.



    ⓒ김승교 선거관리위원장 보도자료 캡쳐

    통합진보당 당원관리시스템. 김승교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선거인명부와 당원관리시스템을 대조해 박무 조사위원의 의혹 제기가 허위라고 밝혔다.



    주민번호 6705**-*******은 김OO(여성), 이OO(여성)로, 둘 다 투표를 하지 않았다. 6705**-*******은 매달 두 사람의 당비가 빠져나가던 은행계좌의 예금주 주민번호다. 2011년 12월 22일 함께 입당했다. 또 박무 조사위원이 제시한 자료에서 경기 부천의 양OO, 정OO은 주민번호가 6907**-*******으로 나온다. 김승교 위원장이 확인한 결과 주민번호 6907**-*******은 당원관리프로그램상에 1명만 나온다. 선거인명부에도 한 명만 존재한다. 양OO은 선거인명부상 주민번호가 7502**-*******으로 기록돼 있고, 당원관리프로그램에도 본인 주민번호로 기록돼 있다. 둘 다 투표는 하지 않았다. 김승교 위원장은 "악의적으로 동일 주민번호 사용자로 만든 경우"라고 밝혔다.

    경기 안성의 박OO(여성), 최OO(남성)도 박무 조사위원은 주민번호 중복 투표자로 제시했는데, 박OO는 2000년에, 최OO은 1999년에 입당해 성실히 당비를 납부하고 있는 당원이다. 최OO은 온라인으로, 박OO은 현장투표를 했다. 박무 위원이 제시한 주민번호 7001**-*******은 이들의 당비가 빠져나가는 은행 계좌의 예금주 주민번호로 두 사람 중 한 사람의 주민번호인 것으로 보인다.

    박무 조사위원은 또 경남 창원의 정OO(여성), 천OO(남성)도 주민번호가 7003**-*******으로 같아 주민번호 중복투표 사례로 제시했는데, 천OO 당원만 온라인으로 투표를 하고, 정OO 당원은 투표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부부당원으로, 남편 천OO은 2003년, 아내 정OO은 2005년에 입당했다.

    박무 조사위원은 경기 부천의 정OO(남성)와 임OO(여성)는 주민번호가 7006**-*******으로 같은 사례로 제시했다. 7006**-*******은 정OO 당원의 주민번호로, 정OO과 임OO의 당비는 동일한 계좌에서 납부되고 있다. 박무 조사위원이 제시한 사례와 달리, 임OO 당원은 선거인명부상 주민번호가 7303**으로 명기돼 있고, 당원관리프로그램상으로도 7303**으로 명기돼 있다. 임OO은 현장투표를 했고, 정OO은 온라인투표를 했다.

    전남 목포시의 김OO(남성)와 김O(여성)도 주민번호 중복투표 사례로 제시됐으나, 둘 다 투표를 안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하남의 박OO도 주민번호 중복투표 사례로 제시됐으나, 박OO의 경우 선거인명부상에도 당원관리프로그램에도 동일한 주민번호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승교 위원장은 "다만, 예금주 주민번호로 검색하면 3명이 나온다. 입당일자가 동일하고 우OO이 입당 추천을 했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따라서 주민번호 중복이란 말은 틀린 말"이라며 "이들 세명 중 두 명은 각각 현장투표와 온라인투표를 하고, 나머지 한 명은 투표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상의 사례에서 알 수 있는 것은 동일주민번호의 중복투표는 없었다는 것이다. 다만, 당원정보시스템에 부부당원이 동일주민번호로 기재돼 있거나, 주민번호의 일부만 기재된 경우에는 의구심이 생길 수 있다. 이와관련 당의 한 관계자는 "2000년 초반에 당원 정보를 설계할 때만 해도 주민번호를 적어야 한다고 하면 당원 가입 안 한다는 사람도 있었다. 당시만 해도 주민번호를 밝히는 것을 거부하는 좌파들의 정서가 있었다. 이때문에 주민번호를 안 쓰더라도 신원이 확실하고 CMS 계좌로 당비 납부를 하면 정상적으로 당원가입이 될 수 있게 넘어간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 "부부당원이나 가족당원이 같은 통장에서 당비가 빠져 나가면 당비대납 의혹이 있을 수 있는데 직계 가족의 경우 허용하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라며 "당의 전통을 알면 어려운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휴대폰 인증 불가능한 번호로 인증 받아 투표했다는 것도 사실 아냐"

    김승교 위원장은 박무조사위원이 010-0000-0000 등 본인인증이 불가능한 휴대전화로 인증을 받아서 온라인투표를 했다고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선거인명부 74,794명 중 핸드폰 번호가 000-0000-0000은 1건, 010-000-0000은 58건, 010-0000-0000은 216건이라고 밝혔다.

    김승교 위원장은 "총투표자 중 010-0000-0000으로 투표한 사람은 모두 27명인데, 27명중 26명은 현장투표를 했다"고 밝혔다. 휴대폰 인증을 받아 온라인투표를 한 것이 아니라 현장투표를 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현장투표는 휴대폰 인증이 아니고, 해당 투표소에서 주민등록증 등 본인확인을 하고 투표에 참여하는 것이어서 휴대폰 인증과는 무관하다"고 지적했다.

    김승교 위원장에 따르면, 010-0000-0000 중 온라인 투표를 한 당원은 김OO 당원이 유일한데, 김OO 당원은 온라인 투표가 시작된 첫날인 3월 14일 당원정보시스템에 기록돼 있던 010-0000-0000 번호를 본인 핸드폰 번호인 010-5***-****으로 수정해서 정상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했다. 즉, 입당시에는 휴대폰 번호란에 010-0000-0000으로 적어놨다가, 온라인투표를 하기 위해 핸드폰 번호를 정상적으로 수정하고 인증번호를 받아 온라인투표를 한 것이다. 김승교 위원장은 "개인정보 수정은 중앙선관위에서도 시도당에서 가능하게 이미 합의된 사항"이라고 밝혔다.

    김승교 위원장은 "박무 조사위원의 인터뷰 내용을 확인한 결과 일부 추가 확인이 필요한 것 외에는 전부 허위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변호사이기도 한 김승교 위원장은 "진상조사위원회 활동이 종료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위원회 활동 중 취득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개인이 무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형사고발감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또, "진상조사위원회는 의혹을 규명하는 위원회이지, 의혹을 제기하는 위원회가 아니지 않냐면서 박무 조사위원의 행태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2012.05.25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구름재

      멉니까? 이 썰렁함은^^ 앞으로 함께 할 우리들의 음주가무에 대해 의견을.....

      2012.05.31 01:12 신고 [ ADDR : EDIT/ DEL ]
    • 향미...

      8일,22일 아이들 퀼트수업이 있네요..물론 그날 저녁에는 저도 센터로 수업받으로 가야하구요..(뭐,,저녁수업은 어떻게 옮길 수 있겠지만..)
      그래서,,15일,22일 다 됩니다. 갠적으로는 22일을 더 선호하는데,,그 이유는 그날저녁에 구름재님 생신선물을 드리기가 더 용이하다는 점에서~

      2012.05.31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4. 나는나

    저는 6월 22일쯤 모이는 것 찬성합니다^^;

    23일, 24일은 안되요...

    2012.05.31 0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프란

    저도 `이날,이날은 가능해요'라고 말하고 싶은데.. 요즘 너무 한가하다 보니 아무 날이나 가능하다는.ㅋㅋ

    2012.05.31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